내게 가장 잘 어울리는 안경을 찾는 법, rounz

AI 기술 기반으로 내게 꼭 맞는 안경·선글라스를 다양하게 추천받아 착용해보고, 바로 구매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

빠직. 잠결에 뒤척이다 침대에 올려 두었던 안경을 또 부러뜨렸다. 이로써 최근 1년 동안 망가뜨린 안경만 벌써 세 번째. 야호 신기록이다. 새 안경을 사러 안경점에 가기 귀찮아 원데이 렌즈로 연명하다 더 이상은 미룰 수 없던 그때, 라운즈(rounz)를 만났다.


안경을 고르는 또다른 방법, 라운즈

라운즈 소개 영상

‘직접 써보는 손안의 안경 쇼핑몰’을 기치로 내건 라운즈는 AI 기술 기반으로 내게 꼭 맞는 안경·선글라스를 다양하게 추천받아 착용해보고, 바로 구매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물론 오프라인 매장에 방문해 마음에 드는 후보군을 추려 직접 착용해 보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가끔은 안경을 고르고 써보는 동안 직원분이 왠지 내게 시선을 고정하고 계신 것만 같은 느낌에 집중하기 어려울 때가 있다. 라운즈에서는 언제든 내가 원하는 수십, 수백개의 상품을 경험해 볼 수 있어 기자와 같은 새가슴 안경 착용자들에게 한 줄기 빛이 될 듯하다.


STEP ① 내 얼굴 촬영하기

그러면 본격적으로 안경을 골라보자. 우선 라운즈 앱을 내려 받아 실행하면 선글라스를(상단 카테고리 메뉴에서 선글라스, 안경 선택 가능) 착용하고 있는 모델이 가장 먼저 화면에 보인다. 모델의 얼굴 우측으로 카메라 모양의 아이콘이 있는데, 이것을 터치하면 ‘내 얼굴 촬영하기’, ‘사진 불러오기’ 메뉴가 뜬다. 내 얼굴 촬영하기를 누르면 촬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음성 가이드가 재생되고, 가이드가 끝나면 전면 카메라를 통해 얼굴 인식이 시작된다. 얼굴이 가이드 라인에 맞춰지면 본격적으로 촬영이 시작되는데, 좌우 라인에 따라 고개를 돌려가며 촬영한다.


STEP ② 인공지능으로 내 얼굴 분석하기

부끄럽지만 보다 정확한 리뷰를 위해 실제 진행했던 화면을 첨부한다. 촬영을 마치면 AI 기술 기반으로 얼굴 분석이 진행되고, 분석이 완료되면 제품을 착용하기 전에 설정 화면이 뜬다. 성별과 얼굴 크기를 고르면 본격적으로 제품 착용이 가능한데, 인공지능 비전 인식 기술인 가상피팅(Virtual Fitting)을 통해 매장에 굳이 방문하지 않더라도 스마트폰 화면에서 원하는 브랜드의 안경과 선글라스를 착용해볼 수 있다. 다소 TMI 같지만, 여기에는 사용자의 2D 영상에서 얼굴의 3D 위치 정보와 방향 정보를 추정하는 최신 인공지능 성과, 3D Face alignment 상용화 기술이 녹아져 있다.


STEP ③ 맞춤 상품 추천받기

개인적으로 라운즈가 제공하는 여러 기능 가운데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 중 하나가 상품 추천 서비스였다. 나의 성별, 연령, 얼굴형 정보를 설정하면 개인별 최적화된 안경과 선글라스를 자동으로 추천해 준다. 앞서 촬영했던 영상을 빅데이터화 해 분석하고, 동시에 최신 트렌드와 얼굴 유형별 선호 스타일을 분석해 개인화된 추천 서비스가 가능한 것이다. 나에게 맞는 안경이 어떤 것인지 이제 안경점 직원에게 물어보지 않아도 된다.


라운즈의 꿈

기사를 준비하며 ‘라운즈의 꿈’이라는 소개글을 발견했다. AI나 빅데이터를 강조하기 보단, 고객의 100% 안경을 찾기 위한 자신들의 노력과 그 진심을 전하고 있다. 기억에 남는 구절을 보태며 마친다.

멀지않은 미래의 라운즈는
안면인식, 버추얼피팅이라는 단어로 떠올려지게 될 것 같습니다.
그것을 이루는데 걸림돌은 아직 보이지 않습니다.
속내를 고백하자면
위의 단어들은 멋지지만 그냥 방법일 뿐입니다.
라운즈의 계획은 당신을 만나는 것 입니다.
당신을 만나서 가장 잘 어울리는,
당신의 100% 안경을 찾아 드리는 것이 라운즈의 속셈입니다.
당신이 멀리 계시다면 라운즈를 당신 곁에 보내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라운즈의 꿈 中
Credit
Editor
Photograph라운즈앱 스크린샷
Referenc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