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의 종류

Photo by Edho Pratama on Unsplash

01.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애매한 디자인의 경계
02. 디자인은 어떤 것들이 있는가? 디자인의 종류
03. 디자인을 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04. Good Design이란?
05. 디자인을 잘하기 위한 태도
06. 디자인을 잘하기 위한 조건
07. 너무도 복잡한 디자인: 무서운 철수


디자인을 좁은 의미의 디자인, 즉 전문디자이너가 디자인하는 영역에 국한시키더라도 궁금증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디자인에는 아이디어가 좋은 것, 아름답거나 예쁜 것, 실용적인 것,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미래지향적인 것, 전통을 활용한 고풍스러운 것 등 수많은 결과들이 있습니다. 또한 서스테이너블 디자인(Sustainable design), 인터랙션 디자인(Interaction design), 미디어 디자인(Media design), 서비스 디자인(Service design) 등 사회적 이슈나 신기술에 의한 디자인도 있습니다.
이와 같이 디자인은 매우 복잡하고 다양한 디자인의 영역이 있으나, 몇 가지의 기준을 이해하면 분류하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대상에 의한 디자인 영역의 구분

첫째로, 대상을 기준으로 디자인 영역을 구분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는 전통적인 디자인 구분 방법으로, 제품 디자인, 자동차 디자인, 환경 디자인, 운송기기 디자인, 가구 디자인 등 모두 대상을 기준으로 구분되는 디자인의 종류들입니다.

이슈에 의한 디자인의 구분

두 번째로는 디자인의 주요 이슈에 의해 나타나는 디자인 영역이 있습니다.
환경 및 에너지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서스테이너블 디자인, 단순한 사물이나 정보의 영역을 넘어 그 사물이나 정보를 사용하는 전체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디자인하는 서비스 디자인, 각 지역의 문화적 정체성을 반영한 디자인을 하고자 하는 버네큘러 디자인(Vernacular design)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

출처. 간판수집가 페이스북

양식에 의한 디자인 구분

세 번째로는 디자인 양식에 의한 종류의 구분입니다. 1900년도 초반의 복고적 디자인 양식을 의미하는 레트로 디자인(Retro design), 1900년 중후반의 기능주의 합리주의의 산물인 모던 디자인(Modern design), 1900년대 말 2000년 초반에 이르는 반 혹은 보완적 입장의 포스트모던 디자인(Post-Modern design)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 극단적인 단순함을 추구하는 미니멀 디자인(Minimal design), 반대로 극단적인 혼잡과 팝 혹은 히피적인 감성의 키치 디자인(Kitsch design) 등 다양한 양식만큼 디자인의 종류도 다양합니다.

복합형

네 번째로는 복합형이 있습니다. 미디어 디자인 같은 경우는 새로운 미디어라는 매체(미디어를 이용한 디자인)에 의한 구분이기도 하지만 일반적으로 미디어라는 대상(미디어 그 자체를 디자인)을 디자인하는 것으로 이해됩니다. 인터랙션 디자인 같은 경우도 디자인의 대상이 사물이나 정보가 아닌 사용성이라는 새로운 ‘대상’을 디자인하는 것으로 이해될 수도 있고, 정보기기의 사용성을 보다 쉽고 용이하게 하는 ‘이슈’로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 Unsplash(NordWood Themes)

이와 같이 디자인의 종류에는 수많은 대상과 이슈, 양식 그리고 다양한 관점이 복합된 디자인들이 있습니다. 시대가 변화하고 그에 따라 새로운 대상이 등장하고 새로운 양식이 생기며 새로운 문제들이 발견됨에 따라 계속해서 새로운 디자인의 영역이나 종류들이 생겨날 것입니다. 너무 혼잡스럽고 복잡하다고 생각지 말고 그러한 디자인들이 새롭게 생겨나는 원인이나 배경을 이해하면 자연스럽게 디자인 변화에 앞장 서게 될지도 모릅니다.

Credit
Editor
저자박영목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교수)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