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티스트, 예술의전당 야외축제 예술의뜰 브랜딩 맡아

9월 29일까지 예술의뜰 축제 진행

예술의전당 야외축제 '예술의뜰'
예술의전당 야외축제 ‘예술의뜰’
야외의뜰 브랜딩을 맡은 '브랜티스트'
야외의뜰 브랜딩을 맡은 ‘브랜티스트’

대중에게 예술을 가까이하는 ‘예술의전당(SAC)’의 가치를 전하기 위해, 건물 밖으로 나와 광장에서 자유롭게 예술이 가져다주는 감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예술의전당 야외축제 ‘예술의뜰’을 통해 말이다. 이번 예술의뜰 축제는 9월 29일까지 진행되며 아트큐브, 아트마켓, 버스킹, 푸드트럭, 파빌리온 등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이번 예술의뜰 축제는 부가부스튜디오, 던-에드워드페인트, FT디자인 등이 협업하며 브랜티스트는 예술의뜰 브랜딩을 맡았다. 축제 전반 브랜딩과 함께, 예술에 대한 깊은 고민으로 딱딱하게 변해버린 석고상 ‘두’, 그리고 작은 새 ‘잉’이 미술관을 벗어나 뜰에서 자유롭게 예술을 즐기는 모습을 표현했다.

이에, 브랜티스트는 “예술이 권위적이고 전문적이기만 한 것이 아니라, 누구나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가 닿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브랜티스트는 예술가의 관점으로 실체에 가까운 브랜딩을 지향하는 예술가 그룹으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팬 커뮤니티플랫폼 위버스, 현대중공업 강릉씨마크호텔, 문화체육관광부 상주 마을 브랜딩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Credit
Editor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