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센트 네트웍스, 프로비트와 리스닝 마인드 마케팅 파트너 협약 체결

검색 데이터를 통해 데이터 드리븐 마케팅 시대를 앞당긴다

한국과 일본에서 국내외 글로벌 브랜드의 데이터 드리븐 마케팅 컨설팅을 검색 데이터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어센트 네트웍스(대표 박세용, 김지훈)와 거래 엔진을 자체 개발하는 등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거래소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프로비트가 리스닝 마인드를 위한 마케팅 파트너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리스닝 마인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어센트 네트웍스 박세용 대표와 프로비트의 도현수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업무 협약으로 어센트 네트웍스와 프로비트는 양사의 글로벌 확장을 위해 공동 마케팅을 수행할 할 것을 협약했다고 밝혔다.

검색 엔진과 검색 패널로부터 확보한 검색 키워드 데이터와 검색 결과 컨텐츠 데이터 그리고 온라인 이용자 활동 데이터를 AI 기술을 활용해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콘텐츠 기획과 제작, 신제품의 기획과 생산에 활용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해온 어센트 네트웍스는 국내에서 이 분야를 리딩하고 있는 업체로 다수의 국내 대기업의 글로벌 마케팅을 지원하고있다.

최근 전세계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프로비트는 높은 수준의 보안 시스템과 거래 엔진을 자체 개발하였고, 많은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IEO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초당 1,500,000개의 오더 매칭이 가능하고, 95% 이상의 자산을 콜드월렛에 보관하고 있다. 또한 전문 트레이더 뿐만이 아니라 초보 트레이더로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편리한 UX/UI를 제공하고 있다.

어센트 네트웍스는 프로비트와의 마케팅 파트너 협약을 통해 리스닝 마인드 프로젝트의 최신 소식을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널리 알릴 채널을 확보함과 동시에 리스닝 마인드의 핵심 자산이 될 글로벌 검색 패널의 모집에서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을 모집하기 위한 마케팅 제휴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높은 비용이 수반되는 마케팅 관련 의사 결정을 철저하게 고객 데이터에 기반하여 수행하려는 기업들의 노력이 데이터 드리븐 마케팅을 시장의 표준으로 만들어가고 있는 요즘, 고객 이해를 깊게 할 수 있는 데이터의 확보는 마케팅 데이터 서비스 기업의 성패를 좌우한다.

어센트 네트웍스의 박세용 대표는 “프로비트는 국내 거래소 중에서도 글로벌 회원 비율이 높은 거래소의 하나입니다. 뛰어난 기술력으로 세계로 확장 중인 프로비트와의 마케팅 협력을 통해 리스닝 마인드의 핵심 자산이 될 글로벌 패널 확보에 들이게 될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프로비트의 도현수 대표는 “리스닝 마인드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기업-소비자-플랫폼 유저 모두의 ‘윈윈’을 가능케 할 혁신적인 프로젝트다. 이번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어센트 네트웍스와 유기적인 협력 관계를 형성함으로써 프로비트와의 시너지를 도모함은 물론 블록체인 생태계의 확장과 발전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어센트 네트웍스는 2012년 이후 한국, 일본, 중국, 미국의 유력 검색엔진인 야후, 구글, 빙, 바이두, 네이버 등의 검색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여 글로벌 리딩 스마트폰 제조사와 자동차 제조사들의 글로벌 신제품 론칭을 위한 데이터 드리븐 디지털 마케팅을 도와온 회사다.

최근에는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글로벌 1위 스마트폰 제조사의 신제품 라인 전체를 위한 검색 데이터에 기반한 고객 의도 반응형 콘텐츠 제작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마케터들이 데이터에 근거해서 보다 합리적인 의사 결정을 빠르게 내릴 수 있도록 돕는 검색 데이터 분석 기반의 데이터 드리븐 마케팅의 정착에 노력하고 있다.

Credit
Editor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