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정보기술, RPA 플랫폼을 향한 여정을 떠나다

에코정보기술, RPA 플랫폼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향해.

들어가며

RPA는 기업의 기존 Legacy에 대한 간섭을 최소화하는 범위에서 Bottom-Up 방식의 업무 설계를 통해 단순 반복적인 업무를 줄이고, 사람의 실수에서 오는 업무 오류를 최소화하는 최적의 방안이다. 불필요한 단순 반복 및 휴먼 Fault를 최소화한다는 측면에서는 AI나 머신러닝처럼 멀리 있는 기술이 아니라, 사람의 곁에서 보조하는 수단이라 할 수 있고, 보다 효율적인 업무를 위한 수단으로서 마치 손발과 같은 충실한 비서라고 볼 수도 있겠다.

즉, 최적의 RPA란 기술적으로 뛰어나고 업무적으로 잘 정돈된 프로그램이라고 정의 내리기 보다는 사람의 옆에서 충실히 지원하고, 또 관리 가능한 범위에 있어 업무의 질을 높여줄 때야말로 최적의 RPA라고 말할 수 있다. RPA 도입 초기에는 금융 산업 분야에서 주도적으로 활용되어 왔으나, 현재는 어느 특정한 분야에서 많이 쓰이기 보다는 전 산업과 전 업무에서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


RPA, 도입만 하면 해피엔딩?

RPA를 도입한 기업들은 대부분 상당한 만족도를 느끼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사적 범위로 확산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관리의 측면에서 본다면 곳곳에서 문제점이 발생해 어려움을 겪는 것도 사실이다. 이는 신기술 도입에 필연적으로 따르는 ROI 측정이나 각 Bot들의 활동과 오류에 대한 모니터링, 그리고 Process의 실행과 예약 등의 작업을 기업들이 원하는 수준으로 지원하는 솔루션이 현재는 전무한 상황인 점에서 기인한다.

몇몇 글로벌 RPA솔루션 밴더에서 관리 툴을 제공하고 있으나 기능이 미약하거나 복잡해 실제 기업들이 업무에 적용하고 전사적으로 활용하기에는 힘든 실정이다. 또 RPA 구축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요소인 과제 발굴과 프로세스 설계를 시스템적으로 해결하지 못하고 Excel, PPT 등의 문서 작업으로 대체하고 있는 실정이라 구축과 운영과는 별개의 Job으로 분리되어 있어 운영중인 Bot들과 설계 문서 간의 동기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단계 진화한 RPA 관리를 위해

이에 에코정보기술은 관리 기능 부족의 한계점을 개선하고 고객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현재 RPA 포털(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총 세 단계로 Level 1에서 3까지 이르는 로드맵을 갖고 구축 중에 있으며, 이를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자면 Level 1은 ‘활용성 증대’, Level 2는 ‘전사적 확산’, 최종 단계인 Level 3는 ‘RPA 플랫폼’을 각각의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말에 오픈 될 Level 1의 경우, RPA Bot들의 실행 및 예약, 운영을 지원한다. 또한, RPA 과제의 ‘발굴-설계-개발-테스트-안정화-운영-폐기’에 이르는 Bot Life-Cycle(BLM) 관리도 함께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더욱 향상된 시각화와 정보를 제공하는 대시보드 및 통계, 모니터링도 포함될 예정이며, 사용자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사용성을 높이고자 다양한 기능과 UI/UX 환경이 지원된다. 여기에 AA를 포함한 포털 연계 솔루션 역시 향후 외산 및 국내 모든 솔루션으로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키워드로 미리 보는 플랫폼 특장점

에코정보기술이 이번 RPA 플랫폼 설계를 진행하며 염두에 둔 네 가지 키워드가 있다. ‘개인화’, ‘협업’, ‘반응형’, ‘알림’이 그것이다. RPA 운영의 경우, 현업 내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존재하고 각자 원하는 정보도 다르기 마련이다. C-Level은 ROI에 중점을 둘 것이고, IT 팀은 운영 현황이나 오류 보고 등에 관심을 갖는다. 그런가 하면 컨설턴트는 과제의 발굴에서 폐기에 이르는 Bot Life-Cycle에 대한 정보를 원한다. 이렇듯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메인화면인 대시보드의 차트에서부터 Ownership을 가진 Process와 Bot에 대한 현황, RPA와 관련된 개인 스케줄 관리 및 Timeline, 알림에 이르는 맞춤형 개인정보를 제공하는데, 이것이 바로 ‘개인화’ 영역이다.

두 번째 ‘협업’은 RPA의 원활한 관리 측면에서의 키워드다. 앞서도 밝혔지만, 다른 시스템과 다르게 RPA의 경우 개별적인 활용이나 게시판을 통한 의사소통으로는 전반적인 Life-Cycle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힘든 구조이다. 따라서 RPA는 별도의 CoE(Center of Excellence, 전문가 집단)를 갖추고 과제발굴부터 개발, 운영 등 전반적인 관리를 하게 된다. 또 이를 위해 현업, PI, 컨설턴트, 개발자, IT팀, 운영팀, C-Level에 이르는 광범위한 의사소통과 협업이 요구된다. 에코정보기술은 이러한 협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초기 설계부터 단순 기능뿐만 아니라 활용측면에서 협업을 중점적으로 고려하며 플랫폼의 UI·UX를 구성해왔다.

에코정보기술 RPA 포털 대시보드 화면(예시)

요즘엔 너무 당연하게 얘기되는 세 번째 키워드, ‘반응형’은 사용자에게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기기를 통해 동일한 경험을 제공한다는 개념이다. 솔루션화되고 플랫폼으로 발전하면서 사용자의 환경이 다르고 업무 방식도 다를 수 밖에 없다. 에코정보기술의 솔루션은 빠르게 변화하고 실시간 대응해야하는 RPA 운영 환경에 최적화시켜 각기 다른 업무 방식을 충족시킬 계획이다.

마지막 키워드 ‘알림’은 솔루션 구축을 위해 여러 고객을 만나면서 가장 많이 들었던 요구사항 중 하나이기도 하다. 사실 일상의 바쁜 업무 중 새로운 시스템(RPA)이 추가 되었을 때 주업무가 아닌 시스템을 과연 사용자가 원활히 활용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 때도 있을 것이다. 내가 Ownership을 가진 과제, Process, Bot의 활동을 실시간으로 보고 받고 대응하고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여러 방식의 알림이 필요하다. 에코정보기술의 솔루션은 기본적으로 카카오톡 및 사내메신저를 활용한 알림을 지원하고 부가적으로 메일, 문자, Push(안드로이드, iOS) 등 고객의 상황에 맞게 제공할 계획이다.


나만의 로봇 비서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라

BLM은 Bot Life-Cycle Management의 약자로 RPA구축의 최종결과물인 Digital worker 즉, Robot 비서를 말한다. 이러한 관리를 위해서는 과제를 발굴하고 설계하고 개발하고 테스트를 진행하는데, 테스트가 완료되면 운영 환경에서 일정 기간의 안정화 단계를 거치게 되고 실제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개발 방식에도 기존의 폭포수(Waterfall) 방법론과 빅뱅 방식의 오픈이 아닌 애자일(Agile) 방법론과 단계적 오픈 방식이 일반적이다.

예를 들어 현재 에코정보기술에서 구축 중인 한 고객사의 경우, 100개의 과제를 6개월의 기간 동안 매월 10~20개의 과제를 선정해 개발하고 오픈하며, 다음달에 10~20개 과제를 개발하고 오픈함과 동시에 이전달에 오픈했던 과제를 안정화시키고, 운영하는 일련의 과정을 동시에 진행한다. 결국 매월 개발과 안정화, 운영이 한꺼번에 진행되고 있는 셈인데, 이를 위해서는 기존의 방식을 과감히 버리고 협업 기반의 솔루션을 활용해 구축을 해야만 최적의 결과물을 얻게 되고, 일정을 정확하게 준수를 할 수 있다.


RPA 구축 방법론(Agile)


클라우드 기반의 1인 1봇(Bot) 시대를 내다보며

지금까지 살펴본 RPA기술은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당분간은 RPA시장도 급격하게 성장해 나갈 것이다. 현재는 RPA를 활용함에 있어 부서별, 업무별, 개인별로 나뉘어 Bot(비서)을 활용하고 있는 수준이지만 향후에는 1인 1 BOT 시대가 올 것이라고 확신한다. 다만, 1인 1 봇(Bot) 시대가 도래하기에 지금 수준의 H/W 인프라로는 물리적, 경제적으로 구축이 어려워 결국엔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에 대한 니즈가 높아질 것으로 내다본다.

이에 에코정보기술은 Level 3의 RPA 플랫폼에서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플랫폼 내에서 다양한 App들을 내려 받아 업무에 활용할 수 있고, 다른 서비스와의 연계도 가능하도록 지원할 것이다. 또 여기서 머무르지 않고, 머지않은 미래에 RPA는 자동화 기반에서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발전할 것이 자명한 만큼 RPA 포털(플랫폼)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으로 진화해 나갈 계획도 세우고 있다.

박정민 에코정보기술 이사

해운/물류 ERP솔루션 개발로 커리어를 시작, 이후 SI 구축 및 컨설팅 업무를 담당하며 20년 가까이 다양한 구축과 솔루션을 경험했다. 현재 에코정보기술 컨설팅 사업본부에서 RPA컨설팅 및 RPA포털(플랫폼) 솔루션 구축을 총괄하고 있으며,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비즈니스 모델을 기획 중이다.

Credit
Editor
Photograph에코정보기술 제공
Referenc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