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레벨 업 서울 2019’ 개최

커뮤니티로 한국 게임 성장 돕는다

  • 게임 개발자, 배급·마케팅 담당자 등 500여 명의 업계 임원진·실무진 참석
  •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국내 게이머, 게임 관련 비용 지출 가능성 2배 높아
애슈 윈 퓨리(Ashwin Puri) 페이스북 아태지역 게이밍 총괄

페이스북이 강남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에서 게임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레벨 업 서울 2019(Level Up Seoul 2019)’를 개최했다. 페이스북이 주최하는 레벨 업 서울은 국내 게임 개발사의 비즈니스 및 해외 진출을 성공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마련된 연례행사다. 올해 행사에서는 ‘열망, 영감, 행동(Aspiration, Inspiration, Action)’을 주제로 업계 트렌드와 페이스북의 게임 관련 서비스, 페이스북을 통한 비즈니스 성공사례들을 공유했다. 행사에는 500여 명의 국내 모바일 게임 개발자, 콘텐츠 크리에이티브 및 마케팅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 페이스북은 연결에 기반한 ‘커뮤니티’가 게임의 흥행과 성공에 미치는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페이스북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게임과 관련해 형성된 별도의 커뮤니티에 참여하는 게이머들은 그렇지 않은 게이머들에 비해 게임 내에서 더 오래 머무르고, 활발히 소통하며, 게임이나 아이템 등을 구매하는 비중도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커뮤니티 게이머들의 게임 관련 예상 지출액이 2021년 기준 약 1천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조사 결과 우리나라 커뮤니티 게이머들의 지출 가능성은 일반 모바일 게이머들에 비해 2배나 더 높았다.

애슈윈 퓨리(Ashwin Puri) 페이스북 아태지역 게이밍 총괄(APAC Gaming Managing Director)은 “세계 4위의 한국 게임 시장이 향후 더욱 큰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이용자와 적극적으로 교류하고 소통하는 커뮤니티 게이머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재 페이스북에서 1억 명 이상의 이용자가 매달 34만 개의 게임 관련 그룹에 참여하고 있는 만큼, 이를 발판 삼아 이용자의 참여를 더욱 높이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견하는데 페이스북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행사에는 다양한 모바일 게임 개발사들도 참석해 페이스북을 통한 해외 진출과 수익화를 성공적으로 확대한 사례를 상세히 소개했다. 스마일게이트와 게이샤 도쿄는 전 세계 27억 명을 연결하는 페이스북 상에서 이용자와의 접점을 높임으로써 실제 비즈니스 성과를 이룬 사례를 공유했고, 선데이토즈는 게임 내 페이스북의 광고 솔루션을 도입해 새로운 매출을 추가로 발생시킨 성공사례를 나누었다.

RPG게임 에픽세븐의 글로벌 성공사례를 발표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권익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사업본부 본부장은 “전 세계 유저가 느낄 수 있는 보편적인 재미, 몰입할 수 있는 요소를 게임에 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글로벌 시장은 한국에 비해 기기사양, 통신 환경이 좋지 않기 때문에 기획, 개발 초기 단계부터 이를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페이스북은 전 세계에서 에픽세븐을 재미있게 플레이 할 유저를 찾아 성공적인 글로벌 확장을 가능토록 한 핵심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다나까 타이세이 게이샤 도쿄 CEO는 “하이퍼 캐주얼 게임 마켓이 전 세계적으로 성장하는 상황에서 일본만 시장으로 삼는 것은 너무 작다고 생각했다”며, “페이스북의 정확하고 확장성 있는 마케팅 솔루션 덕분에 세계 시장에서도 트래픽 런(Traffic Run)의 신규 유저 유입이나 수익화 측면에서 큰 성공을 얻을 수 있었다”고 평했다.

게임 내 페이스북 광고를 결합해 성공적인 수익화를 이룬 선데이 토즈의 공준식 팀장은 “리워드 비디오를 통한 유저의 활동성 지표가 평균 15% 이상 증가하였고, 기존 게임 내 구매 매출이 유지되는 상태에서 평균 25%의 추가 매출이 발생했다”며, “게임 내 구매와 광고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수익화 모델을 통해 모든 게임의 관련 지표가 상향되면서 경쟁력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Credit
Editor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