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

대한민국 최고의 브랜드를 가리다.


브랜드를 컨설팅 하다, 인터브랜드

1974년 설립된 세계 최대 글로벌 컨설팅 그룹 인터브랜드는 뉴욕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 17개 국가에 21개 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다. 인터브랜드는 비즈니스 성장을 위한 환경 분석, 정교한 브랜드 전략 수립, 세계적 수준의 버벌 브랜딩과 디자인, 그리고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 구현을 통해 브랜드 가치 창조 및 관리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 45여년 동안 Microsoft, BMW, P&G, Google, Samsung 등 세계적인 기업의 브랜드 컨설팅을 제공해왔다.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높은 랭킹 가운데 하나인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Best Global Brands)’를 매년 발표하고 있으며 브랜드 채널을 통해 인터브랜드의 인사이트와 최신 브랜드 트렌드를 공유하고 있다.

한편, 인터브랜드 한국법인은 60여명의 브랜드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글로벌 네트워크와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인터브랜드만이 제공할 수 있는 전문적이고 독창 적인 방법론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용해 최적의 브랜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는 삼성, LG,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삼성생명,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 굴지 기업들의 성공적인 브랜딩 활동과 글로벌 확장으로 검증되고 있다. 인터브랜드 서울 오피스는 2013년부터 국내 브랜드들의 가치를 평가하고 선정하는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Best Korea Brands)’를 통해 한국 50대 브랜드를 발표하며 국내 기업들의 브랜드 가치 극대화는 물론 비즈니스 성장에도 기여하고 있다.


대한민국 BEST 브랜드는?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

인터브랜드는 매년 글로벌 브랜드를 대상으로 브랜드 가치 평가를 실시해 브랜드 가치 순으로 100개 브랜드를 선정하여 발표하고 있다. ‘세계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는 PR위크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 높은 랭킹 가운데 하나로 선정될 만큼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브랜드 및 마케팅 관련 랭킹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인터브랜드의 브랜드 가치 평가 방법론은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인정받고 이용되는 평가 방법론으로서 2010년 업계 최초로 ‘ISO 10668’인증을 획득했다.

인터브랜드는 글로벌 평가 기준과 동일한 방법론을 활용하여 2013년부터 대한민국에서 가장 브랜드 가치가 높은 50대 기업 브랜드인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Best Korea Brands)’를 선정, 발표하고 있으며 매년 브랜드와 비즈니스 관점에서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 매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 포럼(Best Korea Brands forum)’을 함께 진행하며, 국내 굴지의 기업 브랜드/마케팅 관계자가 브랜딩에 관한 인사이트를 얻고 서로 교류하는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브랜드 가치 평가 방법론

인터브랜드에서 정의하는 브랜드 가치(Brand Valuation)란 특정 브랜드의 자산가치를 화폐가치로 나타낸 것으로서 미래에 브랜드가 창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익의 현재 가치를 나타내는 지표이다. 최근 브랜드가 매우 중요한 기업 자산으로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그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인터브랜드의 브랜드 가치 평가 방법은 브랜드 및 재무 자산의 가치평가 방법에 근거하고 있으며, 이는 브랜드가 창출하는 재무적 수익을 산출하는 ‘재무 분석(Financial Analysis)’, 브랜드에 의해 발생한 무형 이익을 산출하는 ‘브랜드의 역할력(Role of Brand) 분석’, 향후 브랜드를 통해 얻게 되는 이익의 순 현재가치를 도출하기 위해 브랜드의 위상에 기반하여 리스크를 측정하는 ‘브랜드 강도(Brand Strengths) 분석’, 3가지 핵심 요소로 구성되어 있다.

Credit

Editor
Source인터브랜드 코리아 제공
Referenc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