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fication

화려함에 눈이 갔지만 볼수록 마음 깊은 곳에 숨어있던 불안과 우울도 동시에 풀어내는 작품들이 있다. 그래서 더욱 위로가 되는 작가 ‘HYONNA’의 작품을 만나보자.

작품 속 불안과 우울로 건네는 위로, HYONNA-커버, 작가, 일러스트, 인터뷰, HYONNA, ART

Q. 먼저, 작가님 소개와 함께 표지를 장식한 작품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아트워크 작업으로 활동하고 있는 현아(HYONNA)라고 합니다. 표지로 쓰인 작품명은 <flee to>인데, 직역하자면 ‘~로 달아나다’ 라는 뜻이에요. 이 작업물을 만들 당시에 심적으로 힘들었을 때라 ‘내가 어디론가 도망칠 수 있는 곳이 있다면 이런 곳이었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에서 작업을 하게 되었어요.

일종의 ‘유토피아’를 의미하죠. 누군가 한 번쯤은 자신만의 유토피아를 상상하곤 하니,이 작업물을 통해서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당신의 유토피아는 어떤 곳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기도 해요.

작품 속 불안과 우울로 건네는 위로, HYONNA-커버, 작가, 일러스트, 인터뷰, HYONNA, ART
ending
작품 속 불안과 우울로 건네는 위로, HYONNA-커버, 작가, 일러스트, 인터뷰, HYONNA, ART
tree of waiting

Q. 그렇다면, 이번 표지뿐만 아니라 작품에서 주로 이야기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무엇인가요?

과거 혹은 현재의 저의 경험들이나 제가 느꼈던 감정들을 시각적으로 표현하여 이야기해요. 그 내용들은 주로 부정, 상처, 우울에 대한 것이에요. 일반적으로 화려한 색감들을 보면 사람들은 ‘예쁘다, 멋지다, 좋다’ 등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것 같아요. 물론 저도 그렇고요. 하지만 그것에 대한 틀을 깨고 싶었어요.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듯이, 화려한 표현 뒤엔 사실 상처 가득한 내용들이 가득하다는 것을요. 그리고 그 내용들을 통해서 비슷한 상처를 가진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다는 마음이 가장 컸죠. 그다음으로 작업을 통해 상처받은 제 자신에게도 위로를 건네고 싶었어요.

작품 속 불안과 우울로 건네는 위로, HYONNA-커버, 작가, 일러스트, 인터뷰, HYONNA, ART
Wandering
작품 속 불안과 우울로 건네는 위로, HYONNA-커버, 작가, 일러스트, 인터뷰, HYONNA, ART
its always my fault
작품 속 불안과 우울로 건네는 위로, HYONNA-커버, 작가, 일러스트, 인터뷰, HYONNA, ART
chaff and dust

Q. 작품에 주로 감정이 담겨서인지 왠지 모르게 더 마음이 갔던 것 같네요. 평소 작업을 하실 때 어떻게 영감을 얻는지도 궁금해요.

보통 음악이나 과거의 경험들로부터 영감을 받곤 해요. 노래 가사들을 보면서 공감 가는 소절을 제 감정과 대입시켜서 작업을 하기도 하고, 외부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제 작업물의 가장 큰 영감이기도 해요.

작품 속 불안과 우울로 건네는 위로, HYONNA-커버, 작가, 일러스트, 인터뷰, HYONNA, ART
The song of the moon
작품 속 불안과 우울로 건네는 위로, HYONNA-커버, 작가, 일러스트, 인터뷰, HYONNA, ART
a false dream of the moon

Q.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계획에 관해 이야기해 주세요.

지난 7월, 2018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를 마치고, 지금은 잠시 작업 휴식기를 가지고 있어요. 하지만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제 작업물로 다양한 장소에서 전시를 해보고 싶고,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어 줄 작업물을 꾸준히 제작할 예정입니다.

Digital Agency AD

더피프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