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광고, 형이 왜 거기서 나와?

친절한 찬호씨. 함부로 길 물어보지 마세요.

투머치토커로 유명한 박찬호. 그의 별명에 걸맞은 광고가 등장했다. KCC가 새롭게 선보인 이번 광고 속 박찬호는 역시나 투머치토커다. “94년 제가 LA에 처음 갔을 때”를 시작으로 투머치 토커의 토크는 시작된다. 자막이 얼굴을 다 가릴 정도로 끊이질 않는 토크. 듣는 사람은 혼이 나가고 귀에서 피가 날 정도다. 하지만 많은 대사만큼 기업과 제품 홍보도 가득하다. 재밌으면서 정보까지 전달하는 광고지만 보다 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 그에게 함부로 말 걸지 마세요!

형이 왜 거기서 나와? (KCC박찬호 편)
Credit
Editor
Reference
  • ex2i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