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fication

Interactive with Web VR

이 순간을 초콜릿처럼 꺼내 먹어요
WDR Time Capsule – Episode 1968

WDR Time Capsule-타임캡슐, 가상현실, WEB, WDR, VR
요즘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십수 년 전에는 주요 행사에 빠지지 않고 등장했던 이벤트 중 하나가 ‘타임캡슐’이었다. 대개는 어느 의미 있는 사건이나 시간을 기념해 사진이나 편지, 물건 따위를 모아 어딘가에 묻어두고 ‘10년, 20년 뒤에 함께 열어보자’는 식이었던 것 같다.

입학식, 졸업식, 개교기념일 등등 기자가 초·중·고등학교를 거치며 묻었던 타임캡슐도 족히 다섯 개는 넘는 듯하다. 지금에야 그 안에 뭐가 들어갔고 언제 열어보기로 했는지 아니, 어디에 묻었는지 조차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말이다.

영화 ‘엽기적인 그녀’에서 주인공이 타임캡슐을 묻는 장면을 촬영했던 장소가 ‘타임캡슐 공원’으로 불리며 관광지가 될 만큼, 아무튼 한창 타임캡슐이 열풍일 때가 있었다. 그러나 타임캡슐의 가장 큰 맹점은 뭔가를 묻어두는 것은 쉬우나, 그것을 다시 열어보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대부분은 타임캡슐이 있었다는 사실조차 까맣게 잊고 지내기 때문이다.

WDR Time Capsule-타임캡슐, 가상현실, WEB, WDR, VR

그런데 여기, VR을 활용해 시공간을 제대로 웹에 담아낸, 새로운 형태의 타입캡슐이 있어 시선을 끈다. 독일 방송사 WDR이 제공하는 이 가상현실은 1968년 독일의 어느 전형적인 조립식 주택 안으로 방문자를 안내한다. 이것은 단순한 360° 비디오가 아니다. 다양한 인터랙션을 통해 당시에 인기 있었던 TV, 라디오 프로그램을 보고 들을 수 있으며, 상호간의 대화를 통해 50년 전 독일의 모습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웹 방문 시 이어폰 착용을 적극 추천).

WDR Time Capsule-타임캡슐, 가상현실, WEB, WDR, VR
물론 이 최첨단의 타임캡슐은 기존에 우리가 알던 타임캡슐과 비교해 만들기도 훨씬 까다롭고 비용도 크게 소모되겠지만, 훗날을 생각한다면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어 보인다. 이건 언제 어디서나, 이 순간을 초콜릿처럼 꺼내먹기에는 최적이니.

Digital Agency AD

랩543-